미국 의대 입시에서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 (+美의대 파격 입시기준 추가)
gongmap | 2023-08-22 (21:46) | 84

 

 

 

 

흔히 미국 입시를 준비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교외활동(EC)으로 경시대회와 같은 기록이 있어야 한다고 알고 있는데요,

사실 경시대회여도 어떤 경시대회를 했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여러 활동 중에서도 미국 의대가 가장 선호하는 활동은

바로 '섀도잉'이라고 불리는 의료 경험입니다.

의사와 환자 사이에서 밀접하게 관찰하고 관련된 경험이 많을수록

입학사정관들은 의료 경험이 많은 학생을 더 선호합니다.

이를 테면 지역 봉사활동에 가서 무작정 활동하기 보단

환자들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병원에서

환자들을 돕는 EMT 경험이 의대 진학에 있어서 훨씬 유리합니다.

이러한 섀도잉 경험 유무에 따라 의대 합격에 결정적인 역할을 합니다.

수술 참관뿐만이 아닌 치료를 받는 환자나 그의 가족,

의사 진료를 도와준 경험을 체험하기 위해서는

병원에서 공지하는 응급, 검진, 조제, 재활 분야 등의

단기 유급 직원의 채용 공고에 유의하여 활용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하지만 공고가 없는 경우,

병원에 자원 봉사를 신청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

이러한 임상 경험은 미국 의대 에세이나 인터뷰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입시 지원서에는 해당 내용을 15개까지만 작성할 수 있으며,

이 중 3개를 선택하여 추가 에세이를 작성해야 합니다.

15개 중 적어도 5개는 의사가 되고자 하는 

 

지원자의 의지를 잘 보여줄 수 있으면 좋습니다.

 

 

 

 

 

 

 

ㅣ '역경 점수' 도입한 미국 명문대 UC데이비스

 

 

 

최근 뉴욕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데이비스캠퍼스 의과대학은

자체적으로 ‘사회-경제적 약점 척도

(Socio-economic disadvantage scale·SED)를 도입했는데요,

해당 척도는 가구 소득, 부모의 대학 진학 여부, 거주 지역, 가족 부양 여부 등이 있고,

0~99점까지 범위 내에서 점수를 받게 됩니다.

즉, 지원자의 가정 환경이 불우한 환경에서 자라왔을수록

더 많은 역경을 겪었으리라 생각하고

높은 가산점을 부여하는 시스템입니다.

최근 미국 연방대법원이 ‘대입 소수인종 우대정책’을 위헌한다고 선언한 가운데

UC데이비스에서 이러한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미국에서 인종과 계층별 다양성이 가장 높은 학교로 발전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가장 최근 기록에 따르면 UC데이비스 의대는

현재 133명의 학생들 중 84%가 불우한 환경에서 자라온 학생들이었으며,

그 중 14%는 흑인, 30%는 라틴계라고 합니다.

물론 다른 미국 의대도 SED 시스템을 반영할지는 아직 모르지만,

이러한 항목들도 면밀히 살펴보고 해당사항이 있다면

충분히 미국 최상위권 대학 의대에도 진학할 확률이 올라가겠죠?

 

 

 

 

 

 -설명회 링크-

https://forms.gle/ygg4VCJjLTum5ytr7

 

 

​​​⭐공맵 바로가기⭐https://vo.la/qu9mO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공맵에서 더 많은 입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